글 수 163
2014.06.09 16:41:08 (*.37.114.251)
43157
오늘은 5월 29일 제4강 <해고> 강의가 있는 날입니다.

<해고> 부분을 맡아주신 강사님은 서울고등법원의 유지원 판사님이십니다.  

 IMG_1326.JPG

 

 

판사님께서 직접 준비한 PPT의 첫 화면이 보입니다.

IMG_1258.JPG

 

 

오늘 소장님께서는 책을 한 권 소개해 주고 계시는군요.

layout 2014-5-30 (1).jpg

 

 

소장님의 소개를 받고 인사 중이신 유지원 판사님이십니다.

이렇게 투샷으로 놓고 보니 왠지 닮은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. ^^

(어느 분에게 실례가 되는 건지는 잘... ㅎㅎㅎ)

layout 2014-5-30 (3).jpg

 

 IMG_1270.JPG

 

 

사례를 소개해주신 뒤 해고와 관련된 이론을 간단히 설명해 주신 후,

사례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강의를 해 주셨습니다.

layout 2014-5-30 (4).jpg

 

IMG_1279.JPG

 

 

IMG_1284.JPG

 

IMG_1288.JPG

 

 

오늘도 활발한 질의응답이 이루어졌습니다.

아무래도 근로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해고문제를 다룬 강의다 보니,

다른 때보다 더 많은 궁금증이 있었던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.

layout 2014-5-30 (8).jpg

 

오늘도 소장님께서는 유지원 판사님께 노동법을 왜 하고 있는지, 어떻게 하게 됐는지라는

쉽게 대답하기 힘든 갑작스러운 질문을 하셔서 판사님을 당화케 하셨지만,

듣는 회원님들께는 많은 생각을 할 수 있게 만든 계기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. 

IMG_1337.JPG

 

 IMG_1349.JPG

 

해밀 아카데미에 늘 함께 해 주고 계시는 유지원 판사님과,

항상 열심히 듣고, 열심히 질문해 주시는 모든 회원님들의 모습이 참 아름답게 느껴지는 날입니다.

번호
제목
글쓴이
23 6월 19일, 제7강 <쟁의행위>
해밀지기
2014-07-28 33850
22 6월 12일, 제6강 <노동조합, 단체교섭·단체협약>
해밀지기
2014-07-28 34093
21 6월 5일, 제5강 <비정규직과 노동법 - 간접고용>
해밀지기
2014-07-28 32488
20 6월 5일, 제5강 <비정규직과 노동법 - 기간제근로>
해밀지기
2014-07-28 39133
5월 29일, 제4강 <해고>
해밀지기
2014-06-09 43157
18 5월 22일, 특강 <ILO 활용과 법률가의 역할(참가기)>
해밀지기
2014-06-09 44692
17 5월 15일, 제3강 <임금과 근로시간>
해밀지기
2014-05-22 43405
16 5월 8일, 제2강 <근로자와 사용자>
해밀지기
2014-05-16 37799
15 4월 24일, 제1강 <총론 : 노동사건의 유형과 특수성>
해밀지기
2014-05-12 37619
14 4월 17일 제3회 해밀 아카데미 개강했습니다.
해밀지기
2014-04-29 38029
13 4월 17일 <한국노동운동사와 노동법> 개강특강에 회원님을 초대합니다! file
해밀지기
2014-04-02 42090
12 제3회 해밀 아카데미 안내 file
해밀지기
2014-03-19 41297
11 제2회 해밀 아카데미 안내 file
해밀지기
2014-01-02 40885
10 제1회 아카데미_특강 이공현 전 헌법재판관, 김지형 연구소장님 편 file
해밀지기
2013-12-30 41955
9 제1회 아카데미_제10강 이병희 판사님, 제11강 최은배 판사님 편 file
해밀지기
2013-12-30 43128
8 제1회 아카데미_제8강 이종란 노무사님, 제9강 김철희 보좌관님, 제7강 김기덕 변호사님 편 file
해밀지기
2013-11-26 38713
7 제1회 아카데미_ 제6강 김태욱 변호사님 편 file
해밀지기
2013-11-26 37769
6 제1회 아카데미_ 제4강 권창영 판사님, 제5강 박은정 교수님 편 file
해밀지기
2013-11-26 39070
5 제1회 아카데미_특강 김성수 판사님, 이창근 실장님 편 file
해밀지기
2013-11-22 37646
4 제1회 아카데미_제2강 이미선 판사님. 제3강 유지원 판사님 편 file
해밀지기
2013-11-21 41970